fbpx

[단비뉴스] “정부 기후위기 대응은 무책임 끝판왕”

 

“전 세계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비상사태를 선언하면서 기후위기를 인정하고 즉각적인 행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정치권은 기후변화를 주요 이슈로 다루려는 노력 자체가 없어요. 그런데도 유엔(UN) 기후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이 파리협정을 잘 이행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에서 그런 입장을 내놓는다는 것 자체가 문제 파악을 못 하고 있다는 것이어서 빵점 드리겠습니다.”

27일 오전 10시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청소년기후행동 주관으로 ‘기후위기를 위한 결석 시위’가 열렸다. 청소년과 성인 500여명이 참여한 이날 집회에서 김유진(17·서울외국인학교)양은 ‘대한민국 청소년이 평가한 기후위기대응 성적표’를 발표하고 문제 파악력, 의지와 적극성, 신뢰성 및 구체성 면에서 정부에 모두 영(0)점을 줬다. 김양은 이어 대한민국 정부에 ‘무책임 끝판왕상’을 수여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이날 집회는 지난해 8월 스웨덴 스톡홀름 의회 건물 앞에서 청소년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16)가 시작한 ‘기후를 위한 등교거부(School Strike for Climate)’가 한국에도 본격 상륙했음을 보여준다. 영국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23일 미국 뉴욕에서 유엔 기후행동 정상회의가 열린 것을 계기로 27일 캐나다, 뉴질랜드, 스위스 등 세계 각국 주요 도시에서 각각 수백명에서 수십만명이 참가한 등교거부 시위가 동시다발적으로 벌어졌다. (원문 출처 : 단비뉴스)

👉기사 전문 보기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