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청소년기후행동

[뉴스펭귄] 기후위기에 위협받는 청소년…”우리 환경, 이미 기성세대와 달라”

  “해녀 분을 만나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산호초가 하얗게 변해 죽어가고, 많은 해양 생태종이 사라지고 있다는 얘기를 들었어요. 저는 수도권에 살다 보니 생태계 파괴를 직접 볼 기회가 없었는데, 바다를 비롯한 우리 주변 환경은 이미 기후변화에 고통받고 있다는 게 실감 나서 두려웠어요. 작년 겨울에 눈이 거의 오지 않은 것도 저에게는 조금 충격이었어요. 제가 초등학교 저학년 때만 해도, …

[뉴스펭귄] 기후위기에 위협받는 청소년…”우리 환경, 이미 기성세대와 달라” Read More »

[한국일보] “기후변화 방치는 미래 세대 기본권 침해하는 것”

  “생존 위험에 처한 자녀 세대가 기후변화에 손 놓은 부모 세대에 제기하는 소송입니다.”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청소년들의 환경모임 ‘청소년기후행동’이 지난 13일 정부가 기후변화 문제에 제대로 대처하지 않아 기본권이 침해 받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국회를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청구했다. 현재 정부의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기후변화가 야기할 미래의 파국을 막을 수 있을지, 현행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과 그 시행령이 기본권을 지킬 …

[한국일보] “기후변화 방치는 미래 세대 기본권 침해하는 것” Read More »

[매일경제tv] ESC “온실가스 감축해 기후위기 대응해야”

  사단법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가 과학적 인식을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응해야 한다고 20일 주장했습니다. ESC는 20일 성명서를 통해 지난 13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소극적으로 규정한 현행법령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낸 ‘청소년기후행동’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ESC는 과학자와 공학자 등 각계각층의 시민이 과학 문화 활동을 전개하는 단체이며, 청소년기후행동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된 청소년 단체입니다. ESC는 …

[매일경제tv] ESC “온실가스 감축해 기후위기 대응해야” Read More »

[연합뉴스] 과학기술인 네트워크 “온실가스 감축 위해 대응해야”

  사단법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는 20일 과학적 인식을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ESC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지난 13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소극적으로 규정한 현행법령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낸 ‘청소년기후행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ESC는 과학자와 공학자를 포함한 각계각층의 시민이 과학 문화 활동을 전개하는 단체다. 또 청소년기후행동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 대응을 촉구하는 청소년 단체다. …

[연합뉴스] 과학기술인 네트워크 “온실가스 감축 위해 대응해야” Read More »

[한국경제] 과학기술인 네트워크 “온실가스 감축 위해 대응해야”

  ‘청소년기후행동’ 헌법소원에 지지 입장 발표사단법인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는 20일 과학적 인식을 토대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응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ESC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지난 13일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소극적으로 규정한 현행법령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낸 ‘청소년기후행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ESC는 과학자와 공학자를 포함한 각계각층의 시민이 과학 문화 활동을 전개하는 단체다.또 청소년기후행동은 기후 위기에 적극적 대응을 촉구하는 …

[한국경제] 과학기술인 네트워크 “온실가스 감축 위해 대응해야” Read More »

[시사저널] [환경칼럼] ‘기후위기 대처’, 코로나19 대응만큼 신속, 과감해야

  [시사주간=이정현 환경운동연합 사무부총장]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서 그리고 나의 기본권을 지키기 위해서 원고로 참여한다. 특별하거나 화려한 미래를 바라지 않는다. 딱 지금만 같았으면 좋겠다. 아니 한 10년 전만 같으면 좋겠다. 기후재앙, 기후 이변으로 수많은 생명들이 목숨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 지금까지 함께 해온 많은 것들이 변하지 않으면 좋겠다”. (오연재 청소년기후행동 회원) 지난 13일, 청소년기후행동 회원 19명은 헌법재판소 …

[시사저널] [환경칼럼] ‘기후위기 대처’, 코로나19 대응만큼 신속, 과감해야 Read More »

[파이낸셜뉴스] 명랑한 봄씨앗을 뿌려주길

  K군, 코로나19 환란 속에 1년도 채 남지 않은 대학입시 준비하느라 몸 고생, 마음고생이 이만저만 아니겠구나. 그래도 작년말 공직선거법 일부 개정안이 통과되면서 생애 첫 투표권을 행사하게 되었으니 축하한다고 해야 할지, 늘어나는 부담에 위로의 말을 전해야 할지 망설여지기도 한다. 올해 4·15 총선에서 새로 투표권을 갖게 되는 만 18세 인구는 K군을 포함, 54만여명(주민등록기준)에 달한다고 하는구나. 정치적 시민의 …

[파이낸셜뉴스] 명랑한 봄씨앗을 뿌려주길 Read More »

[국제신문] [국제칼럼] 더 절실해진 기후위기 대응 /구시영

  지구 기온은 산업화 이전보다 섭씨 1도 올라간 상태인데, 그보다 0.5도 이상 더 상승하면 지구 생명체가 엄청난 위험에 처한다는 경고가 숱하게 나왔지만 온실가스 감축은 극히 미진하다. 그중에서도 한국은 최하위권 수준이다. 국제기구의 ‘2020 기후변화 대응지수 보고서’만 봐도 평가대상 61개국 중 58위에 머물렀다. 국제기후정책분석기관의 최근 평가에서도 낙제점을 받았다. 이러니 미래 세대는 불안하고 절박하다. 급기야 헌법재판소의 문을 두드렸다.환경운동단체인 …

[국제신문] [국제칼럼] 더 절실해진 기후위기 대응 /구시영 Read More »

[환경일보] <사설> 청소년 기후변화 헌법소원 지지<사설> 청소년 기후변화 헌법소원 지지

– 미래세대 위해 ‘기후위기’ 현실과 대책 부각시킬 계기돼야 기후변화는 공상과학영화의 소재가 아닌 현실이다. 기후변화를 넘어 ‘기후 위기’로 표현되는 시대를 맞고 있지만, 여전히 많은 국가들이 애써 외면하며 투자를 회피하고 있다. 정부는 먼저 처리해야할 급박한 현안들이 많다고 핑계를 대지만 다음 세대들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정책전환을 계속 미룰 수는 없는 노릇이다. 선진 국가들은 전문가들의 권고를 정부가 받아들이고 오랜 동안 국민에게 투명하게 정보를 제공하면서 인내와 협조를 구해왔다. (원본 출처 : 환경일보) 👉기사 전문 보기

[뉴스앤조이] “기후 위기는 ‘나’의 생존 달린 문제” 집단 헌법 소원 제기한 한국 청소년들

[뉴스앤조이-최승현 기자] 정부가 방치하고 있는 기후 위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청소년들이 나섰다. 청소년기후행동 회원 19명은 3월 13일 “저탄소녹색성장기본법(녹색성장법)과 시행령이 헌법에 위반된다”며 대통령·국회를 상대로 헌법 소원을 제기했다. 지구온난화를 불러일으키는 온실가스 문제는 청소년 생존을 위협하는 기본권 문제라며, 헌법재판소에 구제를 요청한 것이다. 청소년들은 한국 정부가 온실가스 배출 감축 목표를 전혀 이행하지 않아 국민, 특히 청소년의 환경권·생명권·행복추구권 등을 침해하고 …

[뉴스앤조이] “기후 위기는 ‘나’의 생존 달린 문제” 집단 헌법 소원 제기한 한국 청소년들 Read More »

Scroll to Top